노조 총파업 예고에…홈플러스 "영향 없다. 추석에도 정상영업"
천소진 기자 sojin@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5 17:40:50
  • 홈플러스 노조 대전·세종·충청본부, 추석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민주노총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가 오는 18~20일 파업을 선언한 가운데, 홈플러스는 전국 모든 매장이 정상영업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홈플러스는 15일 노조 파업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노조 측은 명절 대목을 앞두고 집단 파업을 예고하며 회사 측의 영업활동을 방해하려 하지만, 실제 매장 운영에는 큰 타격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이날 추석 연휴인 18~20일 전국 138개 중 80여 개 점포에서 조합원 3500여 명이 출근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파업을 예고했다.

홈플러스 대주주인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의 점포 폐점·매각 중단 선언 및 지속 가능한 성장과 노동자 고용 안정을 보장해야 한다는 게 노조 측의 요구 사항이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는 "노조는 이번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이 3500여 명이라고 주장하지만, 실제 실제 파업에 동참하는 인원은 노조 간부 등 일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노조가 파업의 근거로 주장하는 '고용안정'에 대해 그는 "자산 유동화가 확정된 점포에 근무 중인 모든 직원은 100% 고용보장 된다"고 반박했다.

이어 "폐점된 대전탄방점과 대구스타디움점의 직원들은 전원 전환배치가 완료돼 인근 점포에서 근무 중이며, 부천중동점과 동김해점 폐점 당시에도 점포의 모든 직원의 고용보장 약속을 지켰다"고 덧붙였다.

또 "자산 유동화 점포 직원들에게 1인당 300만원씩 지급하고, 개인적인 사유로 자발적인 퇴사를 원하는 직원에게는 위로금 대신 '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고 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노조 측은 2만2000명 홈플러스 임직원들의 2년 치 급여를 볼모로 잡고, 임단협 교섭을 외면하며 대외 이슈몰이에만 급급한 보여주기식 쇼를 당장 멈추길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