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둘째날 오후 고속도로 양방향 ‘혼잡’…서울→부산 5시간30분
한승희 기자 seungh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9 15:25:21
  • 18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영동고속도로 용인휴게소 인근에서 경기남부경찰청 소속 헬기가 고속도로 법규위반 차량을 단속하고 있다. 사진=경기남부경찰청 제공
    AD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추석 연휴 둘째 날인 19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가 귀성·귀경 양방향에서 정체가 발생 중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신갈분기점∼수원, 기흥동탄∼남사 부근, 천안휴게소∼청주 분기점, 대전∼비룡 분기점 등 34.3㎞ 구간과 서울 방향 양재 부근∼반포, 안성휴게소∼남사 10㎞ 구간에서 서행 중이라고 도로공사가 밝혔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순산터널 부근, 비봉∼화성휴게소, 서평택분기점 부근∼서해대교, 동군산∼동군산부근 등 총 46㎞ 구간과 서울 방향 일직분기점∼금천 4㎞ 구간에서 거북이 걸음이다.

중부고속도로는 남이 방향 동서울요금소 부근∼산곡 분기점 부근, 마장휴게소∼남이천IC 부근, 진천터널 부근, 오창∼남이 분기점 등 모두 32㎞ 구간에서 정체 중이다.

영동고속도로는 강릉 방향 면온∼봉평터널 부근, 만종분기점∼원주 부근, 호법분기점∼호법분기점 부근, 서창분기점∼월곶분기점 부근 등 33㎞ 구간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 홍천 휴게소 부근, 동산 요금소 부근∼춘천, 강일∼서종 부근 등 31㎞ 구간에서도 차들이 꽉 차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전국 교통량을 415만대로 추산했다. 이 중에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3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2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됐다.

오후 1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30분, 울산 5시간 10분, 대구 4시간 30분, 광주 3시간 40분, 대전 3시간 50분, 강릉 2시간 40분으로 전망됐다.

도로공사는 귀성 방향은 오전 6∼7시 정체가 시작돼 오후 4시∼오후 5시 최대에 달한 뒤 오후 8∼9시께 해소될 것으로 예보했다.

귀경 방향은 오전 11∼낮 12시경 정체가 시작돼 오후 3∼4시 최고조에 달했다가 오후 6∼7시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공사 측은 "추석 당일 이틀 전으로 귀성 방향에 교통 혼잡이 집중될 것"이라고 밝혔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