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6시까지 코로나 1335명 확진…전날보다 235명 적어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9 20:55:53
  • 추석 연휴 둘째날인 19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연함뉴스
    AD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추석 연휴 둘째 날인 19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 집계 결과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335명를 기록했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 확진자인 1570명보다 235명 줄어든 수치다.

지역별로 살펴면 수도권이 1027명(76.9%), 비수도권이 308명(23.1%)을 기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489명, 경기 444명, 인천 94명, 부산 46명, 대전 34명, 경북 33명, 대구 31명, 충북 30명, 전북 27명, 경남 26명, 강원 23명, 광주 22명, 충남 18명, 제주 10명, 울산 5명, 전남 3명으로 세종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증가해 1600∼17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340명이 새로 추가돼 최종 1910명을 기록했다.

지난 7월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 반 가까이 계속되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7월 7일(1211명) 이후 75일 연속 네 자릿수를 보이고 있고, 20일엔 76일째가 된다.

이달 1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433명→1495명→2078명→1천0942명(당초 1천0943명에서 정정)→2008명→2087명→1910명을 기록하는 등 하루 최소 1400명 이상씩 나왔고, 많게는 2000명을 넘겼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