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길 정체 해소…전국 고속도로 소통 원활
한승희 기자 seungh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19 22:09:14
추석 전날인 20일 귀성 방향 매우 혼잡 전망…정오 무렵 절정달할 듯
  • 고속도로 전경.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추석 연휴 둘째 날인 19일 밤 전국 주요 고속도로는 정체가 대부분 해소돼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로공사는 이날 밤 9시 1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잠원∼서초 2㎞ 구간에서만 정체를 빚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 방향은 전 구간 막히는 곳 없이 원활하고, 서해안고속도로와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등에서도 차들이 제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밤 10시에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 30분, 울산 4시간 10분, 대구 3시간 30분, 광주 3시간 20분, 대전 1시간 30분, 강릉 2시간 40분으로 전망된다.

도로공사는 추석 전날인 20일 전국 교통량을 405만대로 예상하면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1만대가 움직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귀성 방향 정체는 오전 6∼7시경 시작돼 오전 11∼낮 12시경 절정에 이르렀다가 저녁 7∼8시경 해소될 전망이다. 귀경 방향은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예상됐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