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 1980명…전날보다 209명↓
한승희 기자 seungh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25 19:28:46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연휴 후 첫 주말인 25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각 지자체,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198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2189명)보다 209명 감소했지만 지난주 토요일 1570명보다 410명 늘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이 1410명(71.2%), 비수도권이 570명(28.7%)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서울이 67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576명) △인천(162명) △대구(91명) △경북(85명) △경남(72명) △충남(71명) △부산(46명) △충북(42명) △강원(39명) △대전(35명) △광주(33명) △전북(22명) △울산(14명) △전남(13명) △제주(7명) 순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만큼 2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나 3000명에 육박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