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대리운전업체 2곳 추가 인수
장정우 기자 jjw@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27 19:42:16
  • 이미지=카카오모빌리티
    AD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대리운전업체 2곳을 추가 인수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의 자회사 CMNP는 지난달 말 전화 대리운전업체 2곳을 인수했다. 인수된 업체는 공개되지 않았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7월 말 대리운전업계 1위 ‘1577 대리운전’과 신설법인을 설립해 전화 콜 시장에 본격 진입한 바 있다.

이에 기존 대리운전 업계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인수에 대해 '시장 침탈'이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업계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이번 인수로 대리운전 전체 시장 점유율을 50% 이상 차지했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대리운전 업체들로 이뤄진 한국대리운전총연합회는 동반성장위원회에 대리운전업을 중소기업적합업종으로 지정해 대기업 진출을 막아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들이 매도 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동반성장위원회와 한국대리운전총연합회로부터 인수 중단 요구를 받은 후로는 인수 검토를 중단한 상태”라고 전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