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 제치고 세계 최대 비트코인 채굴지 급부상
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4 09:12:37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면서 미국이 사상 처음으로 중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비트코인 채굴지로 급부상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케임브리지대학 대안금융센터(CCAF)의 비트코인 채굴 지도 데이터는 7월 기준으로 미국의 비트코인 월평균 해시레이트 점유율이 35.4%로 집계했다. 단일 국가로는 최고치를 기록했다.

2위는 점유율 18.1%의 카자흐스탄이었고 중국의 점유율은 0.0%였다. 그러나 불과 지난 5월까지만 해도 중국의 점유율은 34.3%로, 21.8%에 그친 미국을 크게 앞섰다.

가상화폐 채굴은 고성능 컴퓨터로 복잡한 해시 함수를 해결해 가상화폐 거래 내역을 기록할 블록체인 장부를 생성하고, 그 보상으로 가상화폐를 받는 과정인데 이 작업이 이뤄지는 속도를 결정하는 게 해시레이트다.

해시레이트는 가상화폐 업계에서 채굴 능력 측정에 쓰이는 지표로, 가상화폐 채굴 작업이 이뤄지는 속도를 뜻한다.

1년 전인 작년 7월의 경우 중국의 해시레이트 점유율은 66.9%에 달했다. 미국은 불과 4.2%에 그쳤다.

채굴업자들은 지구상에서 가장 전기료가 싼 곳을 찾아 대규모로 중국을 탈출하기 시작했고, 이들의 상당수가 미국에 정착했다.

텍사스 등 일부 주는 에너지 가격이 세계적으로 가장 싼 곳인데 이윤이 적은 가상화폐 채굴 업계에 에너지는 유일한 가변 비용이다.

미국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신재생 에너지가 풍부한 곳이기도 하다. 워싱턴주는 수력발전을 이용한 채굴 업자들의 메카이고, 미국에선 핵발전도 많이 이뤄지고 있다.

여기에 보태 텍사스 같은 주는 가상화폐에 친화적인 정책 환경과 채굴을 호스팅할 인프라(기반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