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장동 의혹 밝힐 첫 단추는 성남시청 전방위 압수수색"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4 11:29:54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진실을 밝히는 첫 단추는 모든 비리의 온상인 성남시청에 대한 강력한 전방위 압수수색”이라면서 “민주당 3차 선거인단 민심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국민들은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몸통이란 생각을 더 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압수수색 절차가 진행되지 않는 상황에서는 국민들은 국가 수사기관이 권력과 민주당 후보 눈치를 보고 있다고 생각할 것"이라면서 “1번 플레이어이자 몸통인 이 후보가 더이상 말도 안 되는 비유와 과장된 어법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진실과 국민을 섬기는 자세로 특검을 받고 국감 자료 제출에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데 대해서는 “검찰과 경찰은 발언 함의에 대해 상당한 궁금증을 갖고 있을 것”이라면서 “대통령께서는 이런 모호함이 없도록 진짜 적극적으로 수사할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년 전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하며 성역 없는 수사를 하라고 지시했던 것이 문 대통령이었다”며 “조국 장관 일가에게 성역 없는 수사를 했더니 그 총장을 내쫓으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여러 가지 무리수가 있었음을 국민은 기억한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검찰과 경찰을 향해서도 “권력은 유한하지만, 민심은 여러분을 계속 지켜볼 것”이라면서 “대통령의 혼란스러운 지시가 있더라도 진실을 밝히는 것이 지상과제란 생각으로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