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중화2동 도시재생사업 본격 추진한다
이연진 기자 lyj@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4 12:41:45
중화2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 수정 가결
  • 사진=서울시 제공
    AD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서울시는 지난 13일 제1차 도시재생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열고 중화2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중화2동 도시재생사업은 기존 보존·관리 중심 도시재생에서 한발 더 나아가 지역 특성에 맞는 자율주택정비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소규모 정비사업을 발굴, 정비 및 개발까지 포함하는 도시재생 재구조화 시정 방향을 반영한 첫 사례다.

중랑구 중화2동 329-38번지 일원은 1970년대 토지구획정리사업 이후 형성된 저층주거지로, 재정비촉진사업 중단 이후 주거환경의 전반적인 쇠퇴가 진행 중인 지역이다.

중랑구는 해당 지역의 주거환경 회복을 위해 이 지역을 2019년 4월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난해 11월에는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으로 선정, 사업비를 추가로 지원받게 했다.

이번 심의 통과로 중화2동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는 온세대 어울림터 조성사업, 태릉시장 리폼(reform)사업, 보담 상생 리빙랩(living-lab) 등 총 3개 부문 6개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중랑구에서는 수정가결된 중화2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11월 초 고시 할 예정이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