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금융당국, 실수요자 전세·잔금대출 차질 없도록 관리해 달라"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4 15:11:19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서민 실수요자에 대한 전세 대출과 잔금대출이 일선 은행지점에서 차질없이 공급되도록 금융당국이 세심하게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참모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앞서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전 “전세나 집단대출이 중단되지 않도록 실수요자를 보호하겠다”며 “연말까지 전세 대출에 대해 한도 관리를 유연하게 대응할 계획으로, 전세 대출 증가로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이 정부의 목표치인 6%대를 초과하더라도 용인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르면 다음 주에 가계부채 보완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면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관리에 대한 실효성 강화 방안과 전세 대출·2금융권 대출 관리 방안을 담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회사들이 자체적으로 가계부채 관리를 강화할 수 있는 시스템도 구축할 것”이라며 “실수요자 보호 방안도 넣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참모 회의에서도 “가계부채 관리는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전세 대출 등 실수요자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정책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강조한 바 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