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평균 아파트값 11억원 넘었다…경기도 새 아파트로 이동 '가속화'
이연진 기자 lyj@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4 18:08:35
올해 7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 11억원···한 달 새 19% 급등
  •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제공
    AD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지난 7월 서울 평균 아파트값이 처음으로 11억원을 돌파하면서 수요자들의 자금 부담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서울 접근성이 높으면서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으로 내 집 마련에 나설 수 있는 경기도 새 아파트가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보면 올해 7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1억930만원으로 지난 2012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11억원대를 돌파했다. 전월(2021년 6월)과 비교하면 한 달 사이 약 19.52% 급등했다.

분양가도 마찬가지다. 주택도시보증공사 자료를 보면 올해 8월 서울 ㎡당 평균 분양가는 949만원으로 올해 1월 856만원 대비 약 10.86% 상승했다.

이러한 가격 오름세가 지속되면서 탈(脫)서울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다. 통계청 국내인구이동통계 자료를 보면 올해(2021년 1월~2021년 8월) 서울에서 경기도로 전입한 인구는 8만7301명으로 전년동기(2020년 1월~2020년 8월) 6만5329명 대비 약 33.62%나 증가했다.

업계에서는 강남 지역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강북 지역도 집값이 대폭 오르는 등 자금 부담이 커지면서 비교적 가격이 합리적인 경기 지역으로 이동하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으로 경기도 새 아파트를 매매할 수 있을 만큼 두 지역 간 가격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경기도 입주 5년 이하 새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는 7억9600만원으로 서울시 새 아파트 평균 매매가 9억5281만원보다 저렴하다.

이에 비교적 합리적인 분양가에 공급된 경기도 새 아파트는 청약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예컨대 올해 8월 경기 수원시에 분양한 ‘한화 포레나 수원원천’은 8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4407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52.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단지의 전용면적 84㎡ 분양가는 최대 약 7억220만원으로 인근 입주 단지의 시세 대비 약 7억원 저렴하게 책정돼 높은 인기를 끌었다.

또 7월 경기 파주시에 분양한 ‘운정 중흥S클래스 2차 에듀하이’는 40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9461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23.5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단지의 전용면적 84㎡ 분양가는 최대 4억3000만원으로 인근 입주 단지의 시세 대비 약 2억5000만원 저렴하게 공급됐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도로 교통망 확충으로 경기도와 서울 간 접근성이 높아지면서 서울 전셋값에 내 집 마련이 가능한 경기도 새 아파트로 눈을 돌리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며 “여기에 서울 내 공급 절벽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수요자라면 경기도 새 아파트를 눈 여겨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올해 경기도에서 분양하는 새 아파트가 눈길을 끈다. 대우건설은 10월 경기도 파주시 다율동 일원(파주 운정 3지구 A-13블록)에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20개동, 전용면적 59~84㎡ 총 1,745가구로 구성되며 후분양 단지로 공급되는 만큼 빠르게 입주할 수 있다. 자유로, 제2자유로, 서울문산고속도로,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예정) 등을 통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으로 이동이 편리하며 여의도, 강남을 연결하는 광역버스망도 이용 가능하다.

현대건설은 이달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왕산리 일원에 ‘힐스테이트 몬테로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두산건설은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건건동 일원에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며 동문건설 역시 경기도 평택시 칠원동 신촌지구 5블록에 ‘평택 지제역 동문 디 이스트’를 분양 중이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