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다신 안 볼 사람들처럼 인격 짓밟아…정치할 자격 없다"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4 18:52:11
"경쟁할 수 있지만, 다시 하나의 강물돼야"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이낙연 필연캠프 해단식에 참석해 있다. 사진=이낙연 캠프 제공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패배한 이낙연 전 대표는 14일 “다신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는 것은 인간으로서 할 일이 아닐 뿐만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이라고 일침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진행된 비공개 캠프 해단식에서 “동지들에게 상처주지 말아야 한다. 일시적으로 경쟁할 수 있지만, 다시 우리는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사퇴 후보 무효표 처리 방식에 이의를 제기했다. 경선을 중도 사퇴한 후보들의 표를 전체 유효 투표수에서 제외하기로 한 당 선관위의 유권해석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당무위는 이 전 대표 측의 이의 신청을 수용하지않았고, 이 과정에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을 가리켜 “거의 일베(극우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수준으로 공격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을 샀다.

이 전 대표가 공식 석상에 나온 것은 경선 패배 뒤 나흘 만이다.

이 전 대표는 “몇 가지 여러분께 부탁을 드린다”며 “국민과 당원 앞에 겸손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저건 아닌 듯 싶다’는 일들이 벌어져 마음에 맺힌 게 있어 이 정도로만 표현한다”며 “민주당뿐만 아니라 그 누구도 국민과 당원 앞에 오만하면 안 된다. 하물며 지지해 준 국민을 폄하하면 절대로 안 된다”고 당부했다.

그는 “설령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하더라도 우리가 비굴해지지 않았다는 것, 이것은 가지고 가야 한다”며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는 어제 글에 썼다. 더 보탤 말은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캠프 실무진들에게 고마운 마음과 미안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패배의 해단식을 만들어 미안하다”며 “저는 패배했지만 여러분의 신념은 실패한 게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어른이 된 뒤 처음으로 이정표 없는 여행을 떠나게 됐다”며 “제 이력서에는 공백이 없는 것으로 유명하다. 실업자 노릇을 해본 적이 없다. 이번에 처음으로 그런 신세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제게 펼쳐질 불확실한 길, 목적지도 정해지지 않은 새로운 항해에 기꺼이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이날 해단식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원팀’에 대한 생각을 비롯해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을 의사 등에 대한 질문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오늘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이 밖에 송 전 대표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을 향해 던진 일베 발언과 지지자들의 경선 효력 가처분 신청 등에 질문도 나왔지만 답하지 않았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