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힘 대선 경선 중단 가처분 신청…"부정선거 의혹"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4 20:57:39
  • 황교안 전 대표.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2차 예비경선(컷오프)에서 탈락한 황교안 전 대표가 14일 경선과정에서의 의혹을 밝혀내야한다며 법원에 경선 중단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힘 경선과정 의혹을 밝혀내기 위해 경선과정의 자료공개 및 경선중단 가처분 신청을 서울남부지법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이는 결코 제 개인의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서 “선거 정의를 지켜내기 위한 힘겨운 투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황 전 대표는 “민주주의 꽃이라는 선거에서 부정선거는 있어서는 결코 안될 일”이라면서 “따라서 부정선거 의혹 역시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투·개표율과 상세 구분 득표율, 모바일투표 관련 로그 기록 집계 현황 등 기초자료 공개와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 전까지 잠정적으로 경선 절차를 중지하고, 엄격한 검증을 거쳐 흠결 없는 제 1야당의 대통령 후보자 선출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부정경선은 당원들과 국민들의 소중한 참정권을 유명무실하게 만드는 범죄”라면서 “반드시 의혹을 해소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