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아들 손보승, '국민가수' 본선 직행…"10㎏ 뺐는데 아무도 몰라"
김도아 기자 kha@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4 23:49:37
  •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AD
개그맨 이경실의 아들 손보승이 '국민가수'에 도전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배우 손보승이 직장부 참가자로 출연해 본선 진출 여부가 걸린 오디션에 참가했다.

이날 손보승은 "드라마에서는 조연이지만 이 무대에서 만큼은 주연이고 싶다. 노래할 때가 가장 행복한 손보승"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마스터 중 한 명인 개그맨 신봉선은 손보승의 얼굴을 알아보고는 이경실의 아들이 맞냐고 물었다.

손보승은 "어머니께서 ('국민가수' 나오는 걸) 알고 계셔서 나가려면 살 좀 빼고 나가라고 하셨다"며 "2주 동안 급하게 10㎏을 뺐는데 아무도 모르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로 풍부한 성량과 감성적인 목소리를 자랑해 올하트를 받았다.

이석훈은 손보승의 노래에 대해 "사실은 계속 의심했다. 들으면서 잘하고 있는 게 맞나, 내 귀가 맞나 의심했다"며 "자기 몸도 잘 이용하는 것 같고 노래도 기본적으로 되게 잘한다"고 평했다.

신지는 "너무 좋았는데 딱 하나는 손보승의 통에 비해 속삭이는 느낌이거나 입 모양이 작으니까 웅얼거리는 느낌이다. 조금만 보완한다면 첫 소절 듣고 하트 누를 수 있다"고 조언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