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공공개발, 국민의힘이 조직적으로 반대"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8 11:51:16
"사건의 본질은 국민의힘 방해로 70% 또는 절반밖에 회수 못한 것"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개회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사건의 본질은 국민의힘 방해로 70% 또는 절반밖에 회수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 국정감사 출석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화천대유가 제 것이었다면 뭐하러 추가 부담시키면서 1100억원이나 되는 이익을 환수했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장물을 나누는 사람들이 도둑이다. 돈을 받은 자들이 범인"이라면서 "공공개발을 했으면 아무 문제가 없었는데, 국민의힘이 조직적으로 반대해서 공공개발이 불가능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토지 구입 대금을 시 재정으로 조달할 길이 막혀 민간자본을 동원해 개발하되, 공공으로 개발 이익 상당 부분을 환수하는 결정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공직자를 매수하면 협약을 해지한다는 청렴 서약을 받아 도지사 권한으로 성남시에 협약을 해지하고, 개발 이익 귀속권을 전부 환수하는 조치를 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절반의 성공이지만, 성남시가 회수한 금액은 현재 가치로 하면 7000억원 가까이 된다”며 대장동 개발사업이 성남시의 성과라고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성남 1공단 부지의 땅값이 올라 성남시가 280억원을 추가 환수했다. 용역비 8억도 추가 부담시켰기에 회수금액이 5800억원 정도가 된다”면서 “민간이 4000억원 정도를 가져가, 성남시 몫이 59%. 개발사업자 몫이 41%다. 6대 4 정도로 성남시 몫이 많다”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