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남시청 추가 압수수색…정보통신과 직원 메일 자료 등 확보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8 11:52:19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1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조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청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오전 9시30분쯤부터 성남시청 정보통신과에 수사관 2명을 보내 전자문서 등을 추가로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5일 압수수색에서 미처 확보하지 못했던 직원들의 전자메일과 인허가 관련 전자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압수수색에서 검찰은 판교대장지구 및 위례신도시 관련 자료, 문화도시사업단장의 태블릿PC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번에도 성남시장실과 시장 비서실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전자문서 등을 분석해 대장동 사업과 위례신도시 사업 과정에 특혜나 로비가 있었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