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가 일상이 된 MZ세대...20~30대 직장인 약 90% 주식투자
박재찬 jcpark@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21 09:49:06
MZ세대, 보장성 보험 보다 저축성 보험에 관심 높아
[데일리한국 박재찬 기자]대형 GA(법인보험대리점) 리치앤코가 수도권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조사한 결과, MZ세대 직장인 10명 중 8명이 ‘일상적’으로 투자(예적금 제외)를 하고 있으며, 올해 10% 이상 수익률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 10명 중 8명은 최근 보험에 관심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리치앤코가 모바일 리서치 전문 기관 오픈서베이에 의뢰해 수도권에 거주하는 20~30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재테크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공개했다.

가장 눈길을 끈 부분은 투자 여부다. 2030세대 직장인 응답자의 83%가 주식, 부동산, 펀드, 가상 화폐 등에 ‘현재 투자하고 있다’고 답했다. 10명 중 8명이 예적금을 제외한 지속적인 투자 활동을 하고 있는 것을 봤을 때 MZ세대 사이에서는 이미 투자가 ‘일상’으로 자리잡은 모양새다.

2030세대 투자자 중 절반 이상이 전체 수입의 약 20%를 넘지 않는 수준에서 투자 활동을 하고 있었다. 월 수입 대비 투자 비중을 묻는 질문에 10%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28.5%로 가장 많았고 ‘20% 미만(27.0%)’, ‘30% 미만(17.9%)’이 그 뒤를 이었다. 전체 수입의 50% 이상을 투자한다고 답한 공격적인 투자자 비중도 11.6%로 적지 않다.

중 단기(1~5년) 투자 목적을 묻는 질문에는 ‘독립, 자가 구입 등 부동산 마련’이 42.2%로 1위를 차지했다. 눈길을 끄는 부분은 20대가 30대보다 더 많은 비율로 ‘부동산 마련’을 투자 목적으로 삼았다는 점이다.

투자 목적 2위는 ‘더 큰 투자를 위한 종자돈 마련’을 꼽혔다. 이외에도 ‘여행, 명품 구입 등 새로운 경험 및 소유를 위해’, ‘학자금대출, 마이너스 통장 등 기존 대출 상환 목적’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성별로 보면 ‘새로운 경험을 위해 투자한다’는 여성은 11.9%를 기록한데 반해 남성은 6.1% 수준에 그쳐, 여성이 남성에 비해 ‘새로운 경험 및 소유’ 등을 위한 확실한 목적을 정해두고 투자하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주요 투자 방법은 ‘직접 주식 투자’를 가장 선호했다. ‘어떤 분야에 어떤 방법으로 투자하는가’를 묻는 질문(복수 응답)에 ‘주식 직접 투자’가 88.2%를 차지하며 1위로 꼽혔다.

MZ세대 직장인들은 개별 종목을 직접 선택하고 투자도 직접 하는 주도적인 투자 방식을 선호했다. 2위는 가상화폐, 3위는 각종 펀드 상품 등에 투자하는 ‘주식 간접 투자’, 4위는 저축 보험, 달러 보험 등의 ‘보험 투자’로 응답했다.

투자 결과도 좋았다. 올해 투자를 통해 ‘수익을 기록했다’고 답한 사람은 52.0%으로 절반이 넘는 MZ세대 투자자가 수익을 기록했다. 이밖에 ‘원금을 유지했다’는 응답자는 25.0%, ‘손실을 기록했다’는 23.0%로 집계됐다. 투자 수익률은 ‘10~24%’을 기록했다는 응답자가 38.6%로 가장 많았다.

2030세대는 위험 상황을 대비하고 안전한 미래를 보장하는 저축성 보험에도 관심이 높았다. 이번 설문에 따르면 ‘보험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고 답한 MZ세대 직장인 응답자가 77.5%를 기록했고 ‘이전과 비슷하거나 관심이 늘지 않았다’고 답한 비중은 22.5%에 머물렀다.

보험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고 답한 응답자 중 ‘보장성 보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답한 비율은 약 34.8%인 반면 ‘저축성 보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답한 비율은 42.7%를 웃돌아 보험에 대한 MZ세대들의 높아진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저축성 보험에 대해 관심이 높아진 이유를 묻는 질문에 ‘개인 연금 형태로 활용하기 위해서’라고 답한 응답자가 38.9%를 차지했고, 뒤를 이어 ‘예적금보다 이자율이 높아서’, ‘투자처로 적당하다고 생각해서’ 등이 이유로 꼽혔다.

또 보장성 보험에 대해 관심이 높아진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목돈이 필요한 경우를 대비하기 위해서’라는 응답자이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

공태식 리치앤코 대표는 “MZ세대를 고객으로 유치하는 것뿐만 아니라 MZ세대 인재 영입 등 MZ세대를 통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보험을 통해 미래 대비와 투자 효과를 동시에 꾀하고 있는 2030세대의 합리적 성향이 향후 10년 내 미래 보험 산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리치앤코 청춘 재테크 보고서, 2030세대 80% 투자한다/제공=리치앤코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