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이재명 국감출석, 잘한 일…국민의힘 한 방 맞아"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21 11:42:43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기지사 자격으로 국정감사에 출석한 데 대해 “나가지 않았으면 하는 제안을 했는데, 결과적으로 잘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언론에서 일방적으로 프레임을 씌우고 공격했었던 만큼 편집되지 않은 살아있는 목소리를 국민에게 전달하고 싶은 생각이 컸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이 중심이 됐던 이번 국감에서 이 후보가 ‘한 방’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평가에 반박하기도 했다.

송 대표는 “한방이 없던 게 아니라 국민의힘이 한 방을 맞은 것”이라면서 “김용판 의원의 질문을 시작으로 의혹에 실체가 없다는 것이 다시 확인됐다”고 말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이 후보가 조폭과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돈다발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으나, 허위로 드러났다.

송 대표는 “김 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했다”면서 “서울지방경찰청장 출신이면 수사도 해봤을 텐데, 알면서도 이 후보에게 안 좋은 이미지를 덧씌우려 한 것 아닌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같이 합리적인 분이 당에서 징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이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이 눈치 볼 게 아니라 빨리 결론을 내줘야 한다”며 “손준성 검사를 윤 전 총장이 사주했다는 의혹이 거의 진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되기도 어렵겠지만 되더라도 탄핵 사유다. 국정 운영이 안 된다”며 “빨리 결정을 해서 국민들이 판단하고, 국민의힘이 후보 결정하는 데 판단할 수 있도록 검찰 수사가 신속하게 종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