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만난 구광모, 일자리 3만9000개 창출 약속
김언한 기자 unhankim@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21 14:40:12
연간 1만명씩 3년간 총 3만명 직접 채용
계열분리 등에도 불구 신규고용 10% 늘려
  • 21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ON 간담회 행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왼쪽)과 구광모 LG 대표(오른쪽)가 인사하고 있다.(가운데는 LG사이언스파크 박일평 사장). 사진=LG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그룹이 3년간 3만명의 직접채용을 포함해 3만9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21일 오후 서울 강서구에 소재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청년희망 ON(溫, On-Going)’ 프로젝트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정부 측은 김부겸 국무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다. LG그룹 측에선 구 회장과 권영수 부회장, LG사이언스파크 박일평 사장, 이방수 사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는 국무총리실 측 청년조정위원회 이정훈 위원, LG 측에서 청년 사원(2명), 스타트업·사회적기업 관계자(2명)와 MZ 자문단(2명)이 참석해 청년 일자리 창출의 방안과 고충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LG그룹은 향후 3년간 직접채용으로 연간 1만명씩 총 3만명 외에, 산업 생태계 지원 및 육성을 통한 9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발표했다. △스타트업 분야 1500억원 투자 △‘채용계약학과’ 등 산학연계 프로그램 확대 △ESG 프로그램 활성화를 통해 창출될 예정이다.

LG그룹은 올해 고용을 10% 확대한 매년 1만명대의 고용을 발표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직접 채용 이외에도 LG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업 생태계 육성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LG커넥트‘, ’오픈랩‘ 등 스타트업 분야에 1500억원을 투자해 3년간 약 2000개 △대학들과 산학연계로 맞춤형 교육과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계약학과‘를 기존 SW, 광학, 스마트융합 분야에서 배터리와 인공지능 전공까지 확대하여 5800개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ESG 프로그램인 ’LG 소셜캠퍼스‘와, 지역청년 혁신가를 키우는 ’로컬밸류업프로그램‘ 등을 강화해 12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 경우 기존 프로그램에서 약 6000개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던 것에서 3000개의 추가 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

LG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ON’에 KT와 삼성에 이어 세번째로 참여하게 됐다.

김 총리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총리직을 맡으면서 ‘일자리를 비롯한 청년들의 고민을 조금이라도 덜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청년일자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LG가 이렇게 크게 화답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LG가 동참하면서 김부겸 총리가 추진한 ‘청년희망ON’을 통해 향후 3년간 기업들이 약속한 일자리 창출 개수는 총 8만1000개에 이른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