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옹호 SNS 사과한 윤석열…논란 증폭
임진영 기자 im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22 14:53:29
  • 2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왼쪽)가 기자회견장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윤 전 총장의 SNS에서 돌잔치 때 사과를 잡고 있는 흑백사진이 올라왔고, 22일 자정 경엔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까지 등장하면서다.

윤 전 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을 한 지 이틀만인 21일 두 차례 고개를 사과했지만, SNS엔 부적절한 사진이 연이어 올라오면서 진정한 사과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이다.

이에 국민의힘 대권 경쟁 주자들은 일제히 "사과는 개나 줘라는 뜻이 아니면 무엇인가"(홍준표 캠프),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유승민 캠프), "사과마저 희화화하는 윤 후보 캠프"(원희룡 캠프)라며 비판했다.

국민의힘 당 지도부도 경고에 나섰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SNS를 통해 윤 전 총장을 겨냥,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고 글을 올렸다.

전날 '부동산, 원전 정책 두 가지만은 문재인 대통령이 적어도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배웠으면 좋겠다'는 발언으로 윤 전 총장을 옹호했던 김재원 최고위원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 최고위원은 KBS라디오에 출연해 "SNS 담당자는 처음부터 정말 적절하지 못한 일을 벌인다고 생각했다"며 "후보가 진솔하게 국민들에 사과하고 앞으로 이제 보이는 것(태도)이 중요하다"고 발언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캠프 실무진의 실수였다"는 요지의 사과문을 올렸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전두환 옹호 발언'에 뒤늦게 사과 메시지를 내놓은 것과 달리, '반려견 사과 사진' 논란엔 재빠르게 대응한 것이 진정성이 없다는 것이다.

캠프 측 관계자들의 해명도 또 다른 논란을 지피고 있다.

윤 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의원은 MBC 라디오를 통해 "개인의 인스타그램이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다"며 "공식입장은 본인의 페이스북과 기자회견에서의 유감 표명이라고 보면 된다. 너무 심각하게 생각 필요 없다"고 말했다.

부적절한 해명이라는 비판이 이어지자 권 의원은 SNS에 "사안을 정확하게 추정해서 말했다. '밤새 일어난 일이어서 잘 모른다'는 발언 뒤에 첨언하다 보니 실수를 했다"며 사과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