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과개’ 논란 사과…“내가 승인했으니 내 책임”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22 19:20:39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사과개’ 사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진행된 국민의힘 본경선 맞수토론에서 “사과와 관련된 스토리를 인스타에 올리도록 한 것도 일단 저 아니겠나”라며 “(캠프 직원이) 사과 스토리를 올리겠다는 걸 얘기해주고 (내가) 승인했으니 여기와 관련된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이 (오해해서) 생각할 수 있는 타이밍에 올라간 것에 대해서는 챙기지 못한 제 탓”이라며 “거기에 대해 국민께 사과드리고 제가 기획자”라고 했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과’ 스토리에 대해 “기획이라고 하면 기획을 제가 한 거라 볼 수 있는데, 앨범을 정치 시작할 때 캠프에서 가져갔고, 어릴 때 돌사진을 보고 설명해달라고 해서 설명해줬다”며 “그랬더니 인스타에 스토리로 올리겠다고 해서 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씨를 미화했다는 이유로 사과 요구를 받던 와중, 자신의 SNS를 통해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을 자초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냐”는 비판이 이어졌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