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90도 회전 가능 자동차 바퀴 개발…신뢰성·양산성 검토
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24 09:34:43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모비스는 24일 90도 회전이 가능한 자동차 바퀴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의 조향·제동·현가·구동 시스템을 바퀴 하나에 접목한 신기술인 e-코너 모듈 선행개발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는 2018년 미국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e-코스 모듈의 콘셉트를 처음 선보였으며 전자제어장치를 개발해 기능평가까지 완료했다.

자동차에 e-코너 모듈이 적용되면 부품 간 기계적 연결을 할 필요가 없고, 차량 공간을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다. 휠베이스 변경이 쉬워지고, 도어 방향이나 차량 크기 설계도 훨씬 자유로워진다.

기존에 약 30도 정도의 회전만 가능하던 바퀴를 주차 등이 필요한 경우 90도까지 회전할 수 있다. 자동차가 옆으로 움직이는 '크랩 주행'과 제자리에서 회전하는 '제로 턴'도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신뢰성·양산성 검토를 한 뒤 글로벌 자동차 업체 차량에 적용하기 위한 양산 수주에 나설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2023년까지 4개의 e-코너 모듈을 통합 제어하는 '스케이트보드 모듈'을 개발하고, 2025년까지 자율주행 제어 기술과 접목해 목적기반모빌리티(PBV)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