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1년 8개월만에 제로금리 막 내려
이혜현 기자 che8411@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1-25 09:45:09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25일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0.25% 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했다.

한은 금통위가 이번에 기준금리를 현재 연 0.75%에서 연 1%로 인상하면서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제로금리 시대가 1년 8개월만에 막을 내렸다.

지난해 3월16일 금통위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기준금리를 한번에 0.5%포인트 낮추는 이른바 빅컷(1.25%→0.75%)을 단행한데 이어 5월28일에도 추가 인하(0.75%→0.5%)를 통해 2개월 만에 0.75%포인트나 금리를 빠르게 내렸다.

이후 기준금리는 작년 7, 8, 10, 11월과 올해 1, 2, 4, 5, 7월 무려 아홉 번의 동결을 거쳐 지난 8월 마침내 15개월 만에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날 기준금리 인상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기준금리(0.00∼0.25%)와 격차는 0.75∼1.00%포인트로 커졌다.

한은은 수정 경제 전망도 공개할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대체로 한은이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4.0%)을 유지하되, 소비자물가 상승률(2.1%)의 경우 2%대 중반 정도까지 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