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사흘간 파업 돌입…물류차질 우려
한승희 기자  seungh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1-25 17:35:27
  • 화물연대 출정식 모습. 사진=부산항만공사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안전운임제’ 등을 내걸고 25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총파업에 들어갔다. 화물연대가 총파업을 벌이기는 2016년 10월 이후 5년 만이다.

이들은 이번 파업을 통해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폐지 △노동기본권 쟁취를 정부와 화주 측에 요구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2018년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을 통해 만들어졌고, 2020년 1월부터 2022년 말까지 시행하는 것으로 돼 있다.

화물 노동자들은 안전운임제가 시행되면서 과로, 과속, 과적, 졸음운전 등이 줄어드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를 2022년까지만 운영할 게 아니라 계속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이번 파업으로 인한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내 수출입 전진기지인 부산항에서는 당장 물류 차질은 빚어지지 않고 있다. 컨테이너 차량의 이동량은 급격하게 줄어들었지만, 컨테이너 반출·입 일정을 미리 조정했기 때문에 화물연대 파업 영향을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수출 물량은 3일 전에 터미널에 반입할 수 있었는데 항만 당국과 터미널 운영사 등은 파업에 대비해 이 기간을 5일로 연장했다.

포항 지역의 경우 화물연대 조합원 400명이 포스코 정문 앞에서 파업 출정식을 열었으나, 포스코 등 지역 업체들은 자체적으로 비상 수송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단기적으로는 큰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멘트업계는 비상이 걸렸다. 한국시멘트협회는 화물연대 파업 돌입으로 수도권과 생산공장 중심으로 시멘트 출하가 거의 중단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생산공장 기준으로 동해, 영월, 제천, 단양 등은 화물연대원들의 위협으로 출하 및 운송이 중단됐다. 유통기지(부곡, 수색, 인천, 광양, 덕소, 팔당)도 진입로 및 기지 입구 봉쇄로, 출하가 멈췄다.

시멘트업계는 파업 전에 유통기지 및 주요 거래처에 사전 수송을 통해 재고를 확보했으나 장기화시 피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