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에도 '방역강화' 결론 못 냈다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1-25 22:33:46
26일 방역 대책 발표 일정도 연기
  • 25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부가 25일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열고 방역 강화 대책을 논의했다. 하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면서 오는 26일로 예정됐던 방역 대책 발표 일정도 연기됐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를 열어 최근 엄중해진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방역 조치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고령층 추가접종에 속도를 내고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에는 방역패스(접종완료·음성확인서)를 확대 적용하는 등의 방안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방역 대책을 결정, 발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제 분야 등을 중심으로 한 일부 전문가들이 반대 의견을 내면서 좀 더 면밀하게 상황을 평가, 분석한 뒤 방역 조치를 결정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323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받았다. 이는 17개 시도 중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확진자 합계다. 부산시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이후 질병관리청과 별도의 중간 집계를 하지 않는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