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테카바이오, 250억원 조달…“AI활용 신약 후보물질 발굴 본격화”
정우교 기자 jwkyo@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1-26 09:04:33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신테카바이오가 AI 슈퍼컴퓨팅 인프라 확대와 더불어 대규모 신약 후보물질 발굴 및 검증 사업을 본격화한다.

AI 기반 신약개발 회사 신테카바이오는 250억원 규모의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CB)를 발행해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표면이자율과 만기보장수익률은 각각 0%, 2%이며, 만기일은 2026년 11월 30일이다. 전환가액은 1만3459원이다.

조달자금 250억원은 AI슈퍼컴센터 건립 외에도 R&D 파이프라인 비임상시험 및 대규모 신약 후보물질 발굴 및 유통사업을 본격 추진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신테카바이오는 미국 법인을 통해 검증을 마친 신약 후보물질을 유통, 판매하는 등 수익성을 다변화하고 글로벌 빅파마 및 바이오텍 등과의 네트워크 구축 및 확대를 통해 비즈니스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신테카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AI 슈퍼컴퓨팅 인프라 구축을 위한 투자는 물론 대규모 신약후보물질 발굴 프로젝트 지속 추진하고, 뉴욕 현지 법인을 거점으로 한 영업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적극적인 투자와 공격적인 영업을 바탕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테카바이오는 인공지능(AI)과 바이오가 결합된 AI신약개발 플랫폼 업체다. 합성신약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 딥매처(DeepMatcher®)와 암 특이항원(신생항원)을 예측하는 네오-에이알에스(NEO-ARS™) 등 자체 개발한 AI 플랫폼을 통해 효율적인 신약 개발에 기여하고 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