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원 회장, 농심 대표직 물러난다…이병학 대표 내정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1-26 14:42:51
그룹 회장직만 맡기로…전문경영인 체제
'장남' 신상열 부장, 상무로 승진
  • 농심 이병학 신임 대표. 사진=농심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동원 농심 회장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 그룹 회장직만 맡는다. 신 회장이 맡았던 대표이사 자리는 이병학 생산 부문장(전무)이 부사장 승진과 함께 내정됐다.

농심은 이병학 생산부문장을 내달 1일부로 부사장으로 승진시키고, 대표이사로 내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부사장은 내년 3월 열리는 정기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이로써 농심은 박준 부회장과 이병학 부사장의 공동 대표이사 체제가 됐다.

신 회장은 대표이사에서 물러나고 그룹회장직만 맡기로 했다.

이 대표는 충남대학교 농화학과를 졸업한 뒤 1985년 농심에 입사해 36년간 생산현장에서 근무해온 생산 전문가다. 특히, 농심 공장의 자동화와 최첨단 생산공정 도입에 큰 역할을 했으며, 2017년 농심 전 공장의 생산을 책임지는 생산부문장 전무로 승진했다.

농심 관계자는 “공장 설비에 대한 폭넓은 지식과 경험을 보유한 생산 전문가를 대표이사로 선임함으로써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을 위한 기초와 내실을 더욱 탄탄하게 다져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신동원 회장 장남 신상열 상무. 사진=농심 제공
한편, 농심 신동원 회장의 장남 신상열 부장은 구매담당 임원(상무)으로 승진한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