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호남은 민중의 본거지…방해·장애 극복하고 온 힘 다하겠다"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1-26 15:02:32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전남 목포시 동부시장을 방문, 시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세 번째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호남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목포 동부시장에서 연설을 통해 “호남이 없으면 이 나라 민주주의, 개혁과 미래가 없다. 도와달라”면서 “호남은 우리 역사를 통틀어서 억압받고 힘들어 하면서도 나라를 받쳐온 민중들의 본거지”라고 밝혔다.

그는 “이 나라의 민주주의와 개혁은 호남에 빚을 지고 있다. 호남의 명령인 개혁의 정신을 제대로 실천하지 못했다. 반성한다”며 “호남의 희생과 헌신 덕에 이 나라 민주주의가 튼튼하게 뿌리 내렸다. 앞으로도 이 역사가 뒤로 후퇴하지 않도록 책임져 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야 할 일, 국민이 원하는 일을 할 때 부당하게 발목을 잡는 세력이 있으면 밟고 넘어서더라도 할 일을 하겠다”며 "지금부터 새롭게 시작하겠다. 국민이, 호남이 기대한 만큼 하지 못했다면 더 잘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공정’의 가치를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공정하기만 해도 지금보다 모두에게 훨씬 나은 삶이 보장된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며 “국가가 새로운 산업을 더 빨리 만들수록 많은 국민이 투자할 기회, 일할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이재명이 반드시 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득권에 안주하지 않겠다. 방해와 장애를 극복하고 온 힘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며 “더 빨리 움직이고, 더 예민하게 여러분 목소리 듣겠다. 이재명의 민주당은 다르다. 유능하고 실천하고 실적을 쌓고 이 나라 미래를 맡길 만하다는 걸 증명해 가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지금보다는 좀 더 잘하겠다. 다 반성하겠다. 앞으로 여러분 열망하는 것, 원하는 것을 향해서 온 힘을 다해 달려가겠다"며 "여러분만 믿고 제가 갈길 열심히 갈 테니 당선되게 만들어 달라"고 거듭 지지를 호소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