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되면 나라 망하고 윤석열 되면 혼란해져"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1-29 10:50:13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에서 2위를 기록했던 홍준표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모두를 비판했다.

지난 28일 홍 의원이 구축한 ‘청년의꿈’ 플랫폼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 '누굴 뽑아야 하느냐'는 질문이 올라왔다.

질문자는 "윤석열이랑 이재명이 나왔는데 지금 누굴 뽑아야 나라가 덜 망할까. 정말 모르겠다. 윤석열은 너무 아는 거 없이 꼭두각시처럼 보인다. 이재명이 대통령이 되면 자영업자들은 다 죽을 거 같고 세금만 쭉 오를 것 같다"며 "솔직히 둘 중 아무나 대통령이 돼도 집값은 안 잡힐 것 같다. 하지만 그래도 나라가 덜 망하는 쪽으로 선택해야 5년 뒤 희망이 있기에 고민 중이다. 누굴 뽑아야 하나"라고 물었다.

이에 홍 의원은 "이재명이 되면 나라가 망하고 윤이 되면 나라가 혼란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그동안 ‘이 후보와 윤 후보가 가운데 누굴 뽑아야 하느냐’는 질문을 여러 차례 받았고, 그때마다 두 후보 모두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

지난 26일에도 홍 의원은 ‘누굴 뽑아야 하나. 답을 알려달라’는 질문을 받았다. 질문자는 “국민이 원하는 후보가 아닌 자기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올바르지 못한 후보를 내세우는 오만방자한 당이 승리하는 꼴을 못 보겠다. 윤석열인가, 이재명인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홍 의원은 “아무리 그렇다 해도 살인자 집안 출신에 포악한 후보는 대통령 해선 안 된다”고 했다. 이는 이 후보의 조카가 데이트 살인으로 여자친구와 모친을 살해, 이 후보가 그의 조카를 변호한 사건을 언급한 것이다.

홍 의원은 이번 대선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홍 의원은 '정치 마지막은 제3지대에서 청년의 희망인 청년의 당을 한번 만들어 주실 순 없나'라는 질문에 “대선 끝난 후에 봅시다”고 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