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국내 코로나19 검사체계, 오미크론 변이 진단 가능"
지용준 기자 jyj1@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1-29 14:38:51
  • 29일 오전 방호복을 입은 해외 입국자들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방역당국이 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 체계에서 오미크론 감염자도 오차없이 진단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는 진단검사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의 여러 부위를 동시에 확인하는 방법이다.

중대본은 "변이로 인해 확진 판정이 영향받을 가능성은 매우 낮은 상태"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허가된 시약은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의 주요 변이 부위인 스파이크(S) 유전자를 포함한 다수의 유전자 부위를 동시에 확인하도록 구성돼 있다.

이로인해 감염 여부를 판정하는 진단검사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변이 여부의 확인은 확진 판정 이후에 추가적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전장유전체 분석법 등을 통해 오미크론을 포함한 모든 종류의 변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를 보다 신속하게 확인하기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해 타겟 유전체 분석법(변이 PCR) 개발에 착수했다.

중대본은 "지속적인 변이바이러스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여부 등을 면밀하게 감시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