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미크론 변이 차단 위해 즉각 입국방역 강화”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1-30 20:34:26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해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더욱 강화한 입국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발견돼 분석 중이라는 보고를 받고 ‘오미크론 TF(태스크포스)’를 중심으로 비상한 각오로 엄중히 대응할 것을 주문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의 부부가 오미크론 감염으로 의심돼 변이 확정을 위한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유입 차단 및 대응 방안을 선제적으로 논의하고자 범부처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새로운 변이에 대한 충분한 분석이 이뤄지지 않았으나, 향후 코로나 대응에 중대 국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오미크론 변이 판별을 위한 진단 키트를 조속히 개발할 것과 함께, 전문가 논의 등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방역 전략을 신속히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증가에 더해 새로운 변이 유입으로 방역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백신 미접종자와 3차 접종 기간이 도래한 국민은 적극적으로 백신을 접종해 달라”고 당부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