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이사장 "가상자산 대한 제도적 틀을 마련할 때"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2-01 15:35:10
  •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1일 "가상자산 시장도 투자자 보호와 거래 안정성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점에서 자본시장과 크게 다를 바 없다"라며 "자본시장에서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로 가상자산을 포용하는 방안을 연구해야 할 때"라고 전했다.

손 이사장은 이날 한국증권법학회,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주최로 열린 추계 공동학술대회에 참석해 이처럼 말했다.

손 이사장은 "국내 4대 코인 거래소의 이용자가 500만명을 넘었고, 하루 거래대금이 14조원으로 코스피 하루 거래대금에 육박했다"면서 "가상자산이 메이저 투자 자산이 됐는데 우리 자본시장에서는 그만한 준비가 되지 못해 제도적 틀을 마련할 때가 됐다"고 부연했다.

손 이사장은 거래소를 비롯한 자본시장이 기후 변화와 '글로벌 원 마켓' 시대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등 해외 전통 금융기관도 기후 변화를 금융 리스크 중 가장 중요한 요소로 인식하고 있다"며 "탄소배출권 시장 활성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 촉진 등에 대해 자본시장과 참가자들이 체계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초연결 사회로 인해 거래소가 해외 거래소와 직접 경쟁하는 시기로 접어들었다"며 "시장의 몸집이 커진 만큼 낡은 규제를 정비해 외형에 걸맞은 틀을 갖춰야 한다"고 전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