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협회, 공정위에 "대기업 불공정 경쟁 조사해달라"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2-01 15:55:40
  • 이철 한국방역협회 대기업시장진입대책위원회 위원장(가운데)과 위원들이 1일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를 방문해 대기업의 불공정 조사를 촉구하는 호소문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한국방역협회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국방역협회 대기업시장진입대책위원회(대책위)는 1일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를 방문해, 대기업의 불공정한 해충방제·방역소독시장 경쟁 조사를 촉구하는 호소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호소문에서 “해충방제·방역소독 시장은 연 매출 1억 이하의 영세업체 1만여 곳이 모여 전체 규모가 연 1조원 수준”이라면서 “이러한 업계에 한 회사당 연 매출 100조원에 이르는 초대형 기업들이 불공정하게 진입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대기업들이 본격적으로 영업을 시작하게 되면 중소 영세업체들이 계열사의 인프라를 활용한 대량의 문자 발송과 전화와 같은 물량공세 영업을 따라갈 수 없을 것으로 우려했다.

이철 대책위 위원장은 “글로벌 시장을 개척해야 할 대기업들이 영세 골목시장까지 넘보며 독식하는 상황은 상생이 아니다”며 “공정위에서 엄정히 조사해 시장질서를 바로 잡아주시길 간곡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이와 관련해, 지난 10월 SK·GS·롯데·KT·넷마블 등 총 6개 대기업 총수들에게 시장 진입 중단을 요구하는 호소문을 전달한 바 있다.

한편 방역협회는 보건복지부 산하 비영리법인이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