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방역강화 고삐…"내주부터 사적모임 허용 수도권 6인·비수도권 8인"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2-03 09:24:26
식당·카페 포함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패스' 도입
  •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부는 3일 코로나19 감염 확산세를 막기 위해 다음주부터 4주 동안 사적 허용 인원을 수도권 최대 6인, 비수도권 8인까지 축소하기로 했다. 또한 일주일의 계도기간을 두고 식당과 카페를 포함,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패스'를 도입키로 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기간 생긴 빈틈을 메우고 앞으로 4주간 방역의 둑을 탄탄히 보강하는 데 집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방역 대책을 강화한 데 대해 “연말을 맞아 늘어날 수 있는 모임과 접촉, 이동을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높은 백신 접종률을 기반으로 일상에서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패스를 전면적으로 확대 적용하고자 한다”면서 “확대 시행과정에서 전자출입명부 설치 비용 등이 영세한 업체에는 부담이 될 수 있는 만큼, 이를 덜 방안을 관계부처 간 논의를 거쳐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18세 이하 청소년의 확진자 비중이 높아지는 점을 언급하며 백신 접종을 촉구했다.

김 총리는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앞으로 두 달간 청소년들이 백신접종을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고려해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즐겨 찾는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현재 코로나19를 막아낼 수 있는 가장 든든한 방어벽은 백신”이 라면서 “고령층 3차 접종과 청소년 기본접종이 방역의 열쇠를 쥐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스크 쓰기 등 기본 방역수칙은 항상 실천해주시고, 연말에 계획하신 만남이나 모임도 될 수 있는 대로 뒤로 미뤄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모든 기업체와 사업장에도 각별히 당부드린다. 업종·분야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주시고, 연말까지는 재택근무 등을 최대한 활용해 감염 확산의 위험을 조금이라도 줄여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