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국 논란 또 사과…"국민이 잘못됐다고 하면 잘못된 것"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2-04 18:50:09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4일 전북 김제시 새만금 한국농어촌공사에서 열린 새만금 희망의 보금자리 국민반상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이 후보는 4일 오후 전북 김제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이 잘못됐다고 하면 잘못된 것”이라면서 “민주당을 대표해서 국민들이 민주당에 실망한 부분에 대해 반성하고, 그런 실망을 또 하지 않도록 하는 게 저의 책무라고 생각해 사과드린 것이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 비리와 사모펀드 의혹으로 재판받고 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도 조 전 장관과 관련한 논란에 사과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조 전 장관은 여전히 우리 당이 국민에게 외면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날 제가 토론에서 질의에 답변할 때는 민주당의 책임에 관한 말씀을 드렸다”며 “우리 진보개혁 진영은 똑같은 잘못이라도 더 많은 비판을 받는 것을 각오해야 한다. 국민들이 실망하고 있다면 그 점에 대해 사죄드리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발언을 두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고 지적한 데 대한 견해도 밝혔다. 그는 “추 전 장관은 여러 측면 중 검찰권 행사의 불공정성 문제를 지적한 것이다. 저는 그것도 틀린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조국 장관이 검찰에 의해 정당한 대우를 받은 것이냐, 그 점은 또 다른 문제다. 그 점은 제가 말씀드리지 않은 것”이라면서 “윤석열 검찰이 공정하게 검찰권을 행사했느냐, 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