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종 bhc그룹 회장, 소아·청소년 환자 위해 3억원 쾌척
천소진 기자 sojin@hankooki.com 기사입력 2022-01-14 14:40:28
  • (왼쪽부터) 박현종 bhc그룹 회장, 박승우 삼성서울병원장. 사진=bhc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박현종 bhc그룹 회장이 소아·청소년 환자 치료지원을 위해 3억원을 쾌척했다고 14일 밝혔다.

박 회장은 소아·청소년 환자 치료지원을 위해 기부금 3억원을 지난해 연말에 전달했으며, 이날 삼성서울병원으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기부금은 소아암과 중증 희귀난치 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 중 치료비 마련이 어려운 가족을 대상으로 치료비 지원과 환자와 가족을 위한 정서 지원 프로그램 운영에 사용될 예정이다.

박 회장은 "소아암이나 중증질환으로 치료받고 있는 소아·청소년 수가 해마다 증가 추세에 있는 가운데 치료비 마련이 어려운 환자 가족 또한 늘어나 사회적 관심과 지원이 더욱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