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레드폭스게임즈, 위믹스 생태계 위해 맞손
장정우 기자 jjw@hankooki.com 기사입력 2022-01-14 16:30:53
  • 사진=위메이드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위메이드는 레드폭스게임즈와 위믹스 온보딩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해외 게임사 중 최초로 위메이드와 MOU를 맺은 레드폭스게임즈는 미국 산호세에 본사를 두고 2015년부터 북미, 남미, 유럽을 대상으로 게임 퍼블리싱 서비스를 하고 있는 글로벌 게임 회사다. 누적 가입회원이 약 170만명이다.

또한 게임 퍼블리싱 뿐만 아니라 단단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인프라 셋업/컨설팅 전문 개발사, 모바일 게임 개발 협력사 등으로도 활약하고 있다.

올해에는 자회사 티트리거의 모바일 전략 트레이딩카드게임(TCG) ‘킹덤헌터’의 퍼블리싱을 담당, 축적된 서비스 경험과 마케팅 노하우로 남미 시장을 먼저 공략하고 북미, 유럽 등 글로벌로 확장하려 한다.

킹덤헌터는 2014년 한게임을 통해 출시했던 전작 ‘레기온즈’에 이어 개발 중인 TCG로, 레기온즈·‘요!빌런’·‘인간 혹은 뱀파이어’를 만들었던 이정대 티트리거 대표 등 개발진이 3년간 준비했다.

영웅 포획 및 설득, 위신 시스템, 영웅의 특수 능력치 등 독특한 시스템을 기반으로 도시를 발전시키고 영웅을 성장시켜 1024 x 1024 의 월드맵 전장에서 연맹원과 협력하고 전쟁하는 게임이다.

손경완 레드폭스게임즈 대표는 “위메이드와의 협력을 통해 성공적인 남미 시장 공략을 기대하고 있다”며, “최근 남미 유저들의 블록체인 게임에 대한 높은 관심을 체감하고 있는 바, 위믹스 플랫폼을 통해 게임을 보다 잘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믹스는 모든 장르의 게임을 바로 블록체인 게임으로 전환할 수 있는 현존하는 유일한 플랫폼”이며, “남미 서비스 노하우를 지닌 레드폭스게임즈가 글로벌 시장 전체에서 성공을 거두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