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마, '세기말 Y2K 패션' 감성 담은 스니커즈 '토리' 출시
천소진 기자 sojin@hankooki.com 기사입력 2022-01-14 17:21:45
모던함·클래식 공존하는 실루엣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푸마(PUMA)가 스니커즈 신제품 '토리'(Tori)를 출시하고 앰버서더 비비와 함께 Y2K 패션 감성이 가득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고 14일 밝혔다.

Y2K 패션은 19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초, 세기말 시기에 10대 청소년들이 즐겨 입던 복고풍의 패션 스타일을 일컫는 말로 배꼽티·하이웨이스트 데님·벨벳 트레이닝 슈트 등 과감하고 개성 넘치는 아이템들로 대표된다.

나다움을 추구하는 푸마의 브랜드 정신을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는 데에 익숙한 Z세대들이 열광하는 Y2K 트렌드로 재해석한 스타일을 선보였다. 독보적인 매력으로 주목받는 아티스트 비비의 개성이 더해서 Y2K 패션의 세기말 감성이 한 층 더 개성있게 연출됐다.

토리는 개성 넘치고 자유로운 패션 트렌드가 부상했던 90년대에서 받은 영감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으로, 푸마 스니커즈의 시그니처인 측면 스트라이프 디자인과 함께 모던함과 클래식이 공존하는 실루엣이 특징이다.

스웨이드와 가죽 소재로 된 어퍼로 클래식하고 심플한 멋을 구현했으며, IMEVA 미드솔은 가벼운 착화감과 함께 모던한 실루엣을 연출한다. SOFTFOAM+ 인솔을 사용해 최적의 쿠셔닝과 편안함도 제공한다.

  • 사진=푸마 제공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