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신학기 등교수업 검토 지시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1-23 09:27:33
  • 정세균 국무총리가 휴일인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교육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신학기 수업 방식과 학교 방역 전략을 미리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원격수업 장기화 문제를 언급한 뒤 ”올해는 좀 더 달라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봄엔 등교수업을 정상 진행할 수 있을지 학생, 학부모의 기대와 걱정이 교차하고 있다”면서 “지난 1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관련 연구 결과와 각계 의견을 충분히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원격수업이 길어져 학습 격차 우려도 있고, 학부모의 돌봄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면서 “오래 친구들을 만나지 못한 아이들의 사회성 부족, 우울감 등도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고서를 언급하며 “어린이와 청소년은 성인보다 코로나19 감염률이 낮고, 감염돼도 경증이나 무증상인 경우가 많다고 한다”면서 “지역 사회 유행 정도가 심각하지 않고 방역 수칙만 지켜진다면 학교는 감염 확산의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낮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고 있다”고 설명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