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LH 논란, 엄중히 조치…여야 정쟁의 문제 아냐”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3-06 14:49:34
  •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의 분노에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명백한 반사회적 범죄”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책임자 처벌, 부당이득 환수,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까지 엄중하게 조치하겠다”며 “안일한 인식이 아니고서는 나올 수 없는 일부 발언이 국민께 더 큰 상처를 줬다”고 전했다.

이는 LH 사장을 지냈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어 강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전직원과 가족을 대상으로 철저한 조사와 함께 '발본색원'을 지시했고, 민주당 역시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가족, 또 보좌진까지 빠짐없이 당 윤리감찰단을 통해 정밀한 조사를 받도록 조치했다"며 "이와는 별개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또한 특별수사단 구성을 완료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강 대변인은 야당의 맹공을 의식한 듯 "이번 투기 의혹은 여야 정쟁의 문제가 아니라 민생의 문제고, 민심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강 대변인은 "오직 국민의 뜻에 따른 성역 없는 철저한 규명과 엄단만 남았다"며 "책임자 처벌과 부당한 이득의 환수,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개선까지 민주당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가장 단호하고, 가장 엄중하게 조치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