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본점 휴점…신세계 강남점도 확진자 잇달아
천소진 기자 sojin@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5-06 09:14:50
  • 지난 5일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식품관 입구에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한 임시 휴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롯데백화점은 서울 소공동 본점 식품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6일 하루 임시 휴점한다.

롯데백화점은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공지했다.

본점은 휴점하는 동안 전체 특별 방역 및 소독을 철저하게 시행할 예정이다. 협력업체 직원을 포함한 본점 근무 인원 약 3700명의 직원 전수 검사도 선제적으로 진행한다.

지난 1일 이후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는 지하 1층 식품관 내 신선슈퍼 매장 직원들이 잇달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매장은 3일부터 영업을 중단했으며 확진자가 9명으로 늘어난 후부터는 식품관 전체 영업을 중단했다.

관련 내용은 고객들이 인지할 수 있도록 롯데백화점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 서초구 소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도 식품관 계산 직원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1명은 지난 1일 오후 증세를 보여 이튿날 검사를 받았고 3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동료 직원과 접촉자 등 60여 명을 상대로 진단검사를 한 결과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