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쿠팡화재 발화시점 파악 집중…대피지연 의혹 조사
한승희 기자  seungh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22 21:01:20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쿠팡 경기 이천 덕평물류센터 화재 진화 작업이 엿새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화재가 처음 발생한 시점을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22일 이천경찰서 형사과와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등 25명으로 구성된 수사 전담팀은 화재 직후 확보한 물류센터 지하 2층 폐쇄회로TV(CCTV)를 분석하고 있다.

CCTV에는 물품 창고 내 진열대 선반 위쪽 전선에서 불꽃이 이는 장면이 담겼다. 지하 2층에는 에어컨이 설치돼 있지 않아 진열대 선반 위쪽으로 선풍기를 꽂기 위한 전선이 여러 개 지나는데 이중 한곳에서 불꽃이 발생했다.

이후 창고 밖으로 새어 나오는 연기를 본 근무자가 처음 신고를 한 시간이 17일 오전 5시 36분으로 경찰은 CCTV에 불꽃이 이는 장면이 찍힌 정확한 시간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화재 발생 시점을 확인한 뒤 쿠팡 측의 대피 지연 의혹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한 쿠팡 근무자는 "오전 5시 10분 때쯤부터 화재 경보가 울렸지만, 평소 잦은 경보 오작동 때문에 계속 일했고 5시 26분께 1층 입구로 향하는 길에 연기를 보고 보안 요원에 불이 났다고 여러 차례 얘기했지만 묵살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게시판에 올려쿠팡 측의 대피 지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번 화재가 발생한 쿠팡 물류센터의 보안을 담당하는 업체인 조은시스템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보안요원이 곧바로 무전을 통해 당시 조장에게 화재 사실 확인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장은 화재 사실을 직접 확인한 후 대피를 지시했고 1층 검색대에 있던 보안요원은 내부를 한 번 확인한 뒤 연기 등이 피어오르고 움직이는 사람이나 차량이 없어 바로 외부로 대피했다고 주장했다.

전선의 불꽃이 이번 화재로 이어진 게 맞는지를 비롯한 자세한 화재 경위와 스프링클러 등 소방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는 현장 감식 이후 이뤄질 전망이다.

그러나 불이 아직 완전히 꺼지지 않은 상황이어서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 물류센터는 지난 2월 소방당국의 소방시설 점검에서 277건의 결함을 지적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