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쥴리벽화' 표현의 자유 내세운 인격 살인"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7-29 11:29:05
  •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대권 주자 윤석열 예비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9일 오전 보수 성향 단체 회원과 유튜버들이 벽화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종로 어느 거리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가족을 비방하는 벽화가 걸렸다는 뉴스를 접했다. 정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저질 비방이자 정치폭력이며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라고 밝혔다.

전날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서점 건물 외벽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가 담긴 벽화가 등장했다. 이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란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혔다. 크기는 가로 약 15m, 세로 2.5m다. 이는 서점 대표의 의뢰에 따라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벽화에서 언급된 쥴리는 윤 전 총장의 부인인 김 씨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언급된 이름들도 김 씨와 관련된 남성들의 이름으로 추정된다.

앞서 김 씨는 지난달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쥴리’라는 이름으로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의혹에 “기가 막힌 이야기”라며 반박했다. 윤 전 총장도 이달 초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다. 아내는 술 마시고 흥청거리는 것을 싫어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이와 같은 인신공격을 일삼는 것은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 정치의 품격을 땅에 떨어뜨리는 일”이라 지적했다.

이어 “이것은 저질 비방, 정치 폭력이자 인격 살인으로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우리나라 정치의 품격을 땅에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최 전 원장은 “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 본인과 주변인에 대한 검증은 필요하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그 선을 넘는다면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모든 사람이 힘을 모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