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주 "언론중재법 개정안, 정상 보도한 언론사엔 문제 안될 것"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7-29 11:30:21
  •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9일 징벌적 손해배상을 명시한 언론중재법 개정안과 관련해 “정상적 절차로 언론 보도를 하는 언론사들은 전혀 문제가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은 명백한 과실의 허위조작 정보를 생산하는 언론사 등에 한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국기자협회,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신문협회, 한국여기자협회, 한국인터넷신문협회 등 5개 언론단체는 전날 성명을 내고 민주당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법안소위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강행 처리한 데 대해 반발했다.

박 의장은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됐다는 야당의 주장과 달리 여러 차례 소위는 물론 야당 측의 공개 전문가 간담회 요구도 수용하는 등 절차적인 것은 다 갖췄다”며 “법안 내용과 취지를 제대로 이해하면 결코 이걸 언론재갈법으로 호도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디 언론중재법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해 언론의 신뢰 회복, 공정한 언론 환경 구축을 위해 야당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