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확정 1주년 기념식...본관 앞 조형물 제막
김철희 기자 chk1500@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7-31 08:34:17
타임캡슐에는 군위·의성 공동합의문, 경북 유림단체 호소문 등 11종 저장
  • 경북도와 대구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입지 확정 1주년을 맞아 30일 경북도청에서 신공항 조형물 제막식을 여는 등 기념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AD
[경북도청=데일리한국 김철희 기자] 경북도는 30일 경북도청 안민관 전정에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1주년을 맞아 성공을 기원하는 시·도민 기념 행사를 했다.

이날 행사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과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시장·군수·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시·도는 통합신공항 성공 염원을 담은 시·도민 메시지 등을 타임캡슐에 봉인하고 대구경북 재도약을 의미하는 활주로 조형물과 모형 비행기를 설치했다.

타임캡슐에는 군위·의성 공동합의문, 신공항 이전부지 선정까지의 주요기록을 담은 백서, 경북 유림단체 호소문 등 11종이 저장됐다.

또 대구경북의 상생화합을 상징하는 달항아리와 지역대표 술인 안동소주와 참소주, 시도민 3088명이 온·오프라인으로 보내온 희망메시지가 함께 담겼다.

  • 주요 내빈들이 대구경북 재도약을 의미하는 활주로 조형물과 모형 비행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AD
특히 활주로를 형상화한 조형물은 작품명 '향(向) : 쪽빛 하늘'이다. 작명은 한국을 대표하는 서정 시인인 문태준 시인이 했다.

유명 설치 미술가인 한원석 작가가 제작했으며, 길이는 20.21m로 101개의 스테인리스 조각판을 이어서 완성했다.

광섬유를 소재로 1155개의 활주로 유도 등을 표현했으며 끄트머리에는 LED 종이 비행기가 달려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는 "새로운 하늘 길을 열고 세계로 뻗어가는 대구경북의 꿈을 담은 상징조형물을 통해 희망이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은 K-2 군 공항과 대구국제공항을 동시에 이전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8월 경북 군위 소보면·의성 비안면 일원이 이전부지로 확정됐다. 오는 2024년 착공해 2028년 민·군 공항을 동시 개항할 예정이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