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토건기득권 꼼수, 부동산 개혁 정수로 받겠다”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9-25 11:14:36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5일 "이번 대선을 도건기득권 해체의 출발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누가 토건기득권 편에 서 있는지 누가 시민의 편에서 불로소득 공화국 타파를 위한 현실적 대안, 해법을 갖고 있는지 국민의 냉엄한 판단을 구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국민의힘, 조선일보의 '아님 말고'식 공세가 이어지는 이유는 명백하다"면서 "대장동 공영개발 이슈를 정치 쟁점화해 이번 선거를 부동산 선거로 치르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를 두고 국민의 삶을 둘러싼 잘하기 경쟁 대신 헐뜯기 경쟁으로 정권을 잡아보겠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실력"이라며 "백마디 말보다 늘 실적으로 증명해온 사람만이 기득권의 저항을 돌파하고 부동산 개혁의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제게 더 큰 기회를 주시면 어떤 난관도 뚫고 땀이 우선인 공정사회라는 새로운 길을 열겠다"면서 "4기 민주정부가 강산이 바뀌고 정권이 바뀌어도 굳건했던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을 깨드린 정부로 기록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