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최예빈 "데뷔 전 보이스피싱으로 전 재산 90만원 잃어"
김도아 기자 kha@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6 21:42:30
  • 사진=JTBC
'아는형님' 최예빈이 데뷔 전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은 적 있다고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배우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출연했다.

이날 최예빈은 '스스로가 어이없었던 사건'에 대해 언급하며 "가족 관련된 것만 있는 줄 알았다. 국가기관 사칭은 상상도 못했는데 검찰이라면서 내 통장이 도용당했고 협조하지 않으면 조사받아야 한다고 했다. 검색 사이트에서 자기 이름까지 확인시켜줬다. 그걸 믿고 1시간을 통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데뷔 전이고 힘든 시기였다. 통장에 전 재산 90만 원이 있었다. 차라리 그걸 보내라고 했으면 의심했을텐데 문화상품권으로 바꿔놓으라고 하더라. 그래서 바로 샀다. 일련번호만 알려주면 사건 끝나고 돈으로 보내준다고 해서 일련번호를 알려줬다. 그렇게 통장 잔고가 0원이 됐다"며 허탈해했다.

그러면서 "속으로 아는 검사님이 생겨서 든든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다 뒤늦게 당한 걸 알고 최대한 큰 경찰서를 찾아갔다. 가보니까 나랑 비슷한 시간에 피해를 입은 사람이 또 있더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