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신동엽 "조정석, 둘째 계획에 '무조건 낳을 거다'…거미는 몰라"
김도아 기자 kha@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8 00:18:33
  • SBS '미운 우리 새끼'
가수 거미가 남편 조정석과의 둘째 계획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거미가 스페셜MC로 출연해 자신도 몰랐던 둘째 계획을 전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거미가 아이가 너무 보고 싶어서 밖에 나왔다가 운 적도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거미는 "육아가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 "너무 예쁘고 행복한 마음이 커서 마음이 애틋한 게 힘든 것 같다"며 "저희 엄마한테도 매일 물어본다. 너무 예뻐서 힘들지 다른 건 안 힘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집에서도 조정석이 재밌냐"는 김희철 어머니의 물음에 "재밌을 때도 있고 과묵하고 진지한 모습도 많고 항상 밝진 않다. 워낙에 위트 있고 따뜻하다"고 남편 조정석을 자랑했다.

생후 14개월 된 딸이 조정석 판박이라는 거미는 "특별한 게 하나 있다. 가수들 목 풀 때 부르르 하는 게 있다. 그걸 진짜 잘한다. 너무 신기하다"며 "제가 하면 꼭 따라하고 목청이 좋다"고 딸 자랑에 나섰다.

MC 서장훈은 거미에게 조심스레 "아기가 그렇게 예쁘면 혹시 둘째 계획도 있냐"고 물었다.

거미는 웃음을 지으며 답변을 신동엽에게 넘겼다. 조정석과 절친한 사이인 신동엽은 "조정석과 밥 먹고 술 한잔 하면서 '둘째는 어떠니?' 물어봤더니 '무조건 낳을 거다'라고 했다"며 "거미는 모르고 있더라"고 전했다.

한편 거미는 지난 2018년 조정석과 결혼해 지난해 딸을 품에 안았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