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많은 국민이 경찰 신뢰…스스로 역량 강화해 나가야"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21 15:02:43
  •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많은 국민이 경찰을 신뢰하는 만큼 경찰 스스로 역량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제76주년 경찰의날인 이날 SNS 메시지를 통해 “아동학대와 가정폭력, 스토킹 범죄 등 사회적 약자를 철저히 보호하고, 사이버 공간의 신종 범죄로부터 국민의 삶을 지켜내야 한다. 인권행동강령 또한 경찰문화로 온전히 자리 잡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권력기관 개혁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이 분리되는 등 경찰의 권한이 강화된 만큼, 이에 걸맞은 역할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자치경찰제 원년이다. 한국형 자치경찰제 도입으로 18개 시·도 자치경찰위원회가 출범해 분권과 함께 주민밀착형 풀뿌리 치안을 안착시키고 있다”며 “이제 경찰은 국가경찰, 수사 경찰, 자치경찰의 3원 체제를 구축해 전문성을 높이고 생활 치안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4년 동안 우리 주변의 범죄가 14.2% 줄었다. 5대 강력범죄는 12.8%, 교통사고 사망자는 28.2% 감소했고, 체감안전도 조사에서도 77.7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추락, 화재와 같이 일상을 위협하는 현장 출동과 코로나 방역까지 국민 안전을 위해 밤낮없이 애써온 우리 경찰이 든든하고 고맙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경찰이 자긍심을 갖고 주어진 책무를 다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는 약속도 했다. 구체적으로 근무 여건 개선을 통한 건강관리체계 고도화, 적극적인 임무 수행을 위한 법적·제도적 보호, 안타까운 희생에 대한 최고의 예우 등을 언급했다. 직급구조를 합리적으로 개선, 과학 치안 전담기구 설치 예산을 확충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체감 경찰개혁의 새 역사를 써나가는 대한민국 경찰을 치하한다"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