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전립선암 개량신약 국내 임상 진행
지용준 기자 jyj1@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21 16:10:13
  • 사진=부광약품 제공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부광약품이 자회사 다이나세라퓨틱스의 전립선암 치료 개량신약 'SOL-804'의 국내 임상을 진행한다.

21일 부광약품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SOL-804의 임상 1상 시험계획을 승인했다.

SOL-804는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에 대한 기존 치료제를 개선시킨 개량신약이다. 다이나세라퓨틱스는 2016년 덴마크 솔루랄파마로부터 SOL-804의 전세계 개발 및 판권을 취득해 독점 개발하고 있는 제품이다. 최근 유럽, 일본, 유라시아 일대, 호주, 멕시코 등에서 특허 등록됐다.

이번 임상은 SOL-804을 한 번 투여해 다국적 제약사 얀센의 전립선암 치료제 '자이티가'(Zytiga)정과 안전성, 내약성, 약동학적 특성을 비교한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SOL-804는 기존치료제가 가지고 있는 약점인 흡수율 및 음식물 영향에 대한 개선을 이번 시험을 통해 입증함으로써 허가 및 판매에 이르는 시기가 빠른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립선암 치료제의 글로벌 시장은 2019년에 약 12조를 넘어섰고 2027년이면 약 23조 규모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AD
AD